[NEWS][Translations] WGM’s YongSeo Couple: Cruel Display of Love

‘우결’ 서현, 정용화에 “부부인데 같이 죽어야죠” 잔혹애정 과시

[뉴스엔 박정현 기자]

서현이 정용화에 “같이 죽어야죠”라고 말했다.

2월 5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서현과 정용화는 함께 마사지를 받았다. 마사지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애정도가 상승했다. “몇 살까지 살 거냐” “100살까지 살거다” “그럼 난 101살까지 살 거다”라는 식의 유치한 대화가 이어졌다.

어린이 같은 대화의 결정타를 날린 것은 서현이었다. 그는 “101살까지 살겠다는 정용화의 말에”허억 너무해, 같이 죽어야죠“라고 답했다. 흥미로운 것은 이에 대한 정용화의 표정이 싫지 않아 보였다는 사실. 두 사람의 흥미로운 대화는 계속 이어졌다.

서현은 나이 차이를 계산했다. 두 살 많은 정용화가 101살까지 살고 서현이 100살까지 살게된다면 결과적으로 정용화가 1년 먼저 죽는 꼴이었다. 서현은 이를 지적하며 “안녕히 가세요”라고 충격적인 발언을 다시한번 선보였다. 서현과 정용화의 관계가 이 정도로 발전했다.

한편 마사지를 받는 동안 고통이 심해지자 두 사람은 손을 잡았다. 정용화의 새끼 손가락을 서현이 잡았다. 두 사람은 아플 때마다 맞잡은 손을 흔들며 애정을 과시했다.

박정현 pch46@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r. Nate)

Translations:

“WGM” Seohyun to Jung Yonghwa’s “We’re a couple, of course we need to die together” Cruel Display of Love

Seohyun said to Jung Yonghwa, “We need to die together.” On the February 5th broadcast of MBC’s ‘We Got Married’, Seohyun and Yonghwa went together for a massage. In sharing the pain(?) of the massage together, the two’s affections also rose. At the same time, they began childish conversations like ‘How long will you live until?’ ‘I want to live until 100’ and ‘Then I want to live until 101’.

The one who initiated this child-like conversation was Seohyun. After Yonghwa said “I will live until 101”, Seohyun replied “Oooh, that’s too much, we need to die together”. Interestingly, Yonghwa’s expression did not look displeased. The interesting conversation between the two continued.

Seohyun calculated the difference in age. With the 2 year difference, if Yonghwa lived until 101 and Seohyun lived until 100, then Yonghwa will die a year earlier. Seohyun pointed out the age difference, followed by shockingly saying “Goodbye.” It seems Seohyun and Yonghwa’s relationship has evolved to this level.

On the other hand, while receiving the painful massage, the two held hands together. Yonghwa’s pinky was gripped by Seohyun. In the midst of pain, the two tightly held and swung each other’s arms, displaying their love.

Translated by sagua85@ spdcbox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